한컴헬스케어, 에이치비헬스케어와 진단키트 사업 진출

관리자
2021-08-06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인 한컴헬스케어가 방역마스크에 이어 진단키트 사업에 진출한다.


한컴헬스케어는 24일 진단 전문기업 에이치비헬스케어와 손잡고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공동 개발 및 공급에 나선다고 밝혔다.


중화항체란 체내 바이러스가 침입했을 때 생성되는 결합항체 중 하나다.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는 것을 막아 재감염을 방어하고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주요 항체다. 업계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을 판단하는 핵심 지표로 여겨지고 있다.

시중에 나와있는 항체 진단키트는 항체의 유무나 감염 이력만 확인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 중화항체 진단키트는 항체 중에서도 '중화항체'의 정량분석을 통해서 면역력이 형성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욱 높은 기술력을 요한다.

한컴헬스케어와 에이치비헬스케어가 공동 개발한 중화항체 진단키트 'HBelisaTM SARS-CoV-2 Neutralizing Antibody Detection Kit(HBelisa)'는 제품원료인 항원 단백질을 자체 기술로 직접 개발했다. 혈액을 키트에서 바로 진단하는 'ELISA(엘라이자:효소면역법)' 방식을 기반으로 한다.

엘라이자는 소량의 혈액만으로 진단이 가능하고 진단 시간도 90분 내로 대폭 단축시키면서도 결과의 정확도는 표전검사법과 동일하다. 90개의 샘플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고 바이러스를 비율과 수치로 정량화해 분석할 수 있다.

양사는 엘라이자를 백신 개발사, 백신 연구소 및 연구기관 등에 연구용(RUO) 제품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향후 승인 과정을 거쳐 병원, 임상현장, 백신접종자들을 대상으로 국내 공급을 확대하는 한편, 유럽 지역을 대상으로 수출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오병진 한컴헬스케어 대표는 "한컴그룹이 보유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석 등 ICT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한컴의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접목해 종합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컴헬스케어는 기업부설 바이오연구소를 설립, 바이오 분야 방역제품 개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에이치비헬스케어는 김경탁 대표를 비롯해 진단키트 분야 전문가들이 올해 초 설립한 신생 바이오 벤처 회사다. 


(출처 : 뉴데일리경제 http://biz.newdaily.co.kr/site/data/html/2020/12/24/2020122400059.html)


회사소식     |     기술     |     제품     |     뉴스     |      지원     |     개인정보 처리방침
Copyright (c) hancomhealthcare All Rights Reserved.